나는 돌덩이

뜨겁게 지져봐라.
나는 움직이지 않는 돌덩이.

거세게 때려봐라.
나는 단단한 돌덩이.

깊은 어둠에 가둬봐라.
나는 홀로 빛나는 돌덩이.

부서지고 재가되고 썩어버리는 섭리마저 거부하리.

살아남은 나.

나는 다이아.

 

Posted by 공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